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2024 신년음악회 9일 오후 7시…전국 12개 주요 교향악단 참여
이승원 지휘, 신창용·박혜상 등 참여…유튜브·네이버TV 등 온라인 생중계

문화체육관광부는 새해를 맞아 오는 9일 오후 7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올해 신년음악회는 세계를 향해 높이 날아오르는 우리 문화예술계의 저력과 위상을 확인하는 무대들로 채운다.

 

특히 KBS교향악단과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를 비롯해 과천, 광주, 김천, 부천, 수원, 울산, 원주, 인천, 전주, 제주 지역의 시·도립 교향악단 등 전국 12개 주요 교향악단으로 신년음악회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처음 구성했으며, 케이-클래식의 오늘이 있기까지 활약해 온 음악가들이 함께한다.

 

미국 신시내티 심포니 오케스트라 수석 부지휘자 이승원이 이끄는 신년음악회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베토벤 교향곡 5번 4악장으로 신년음악회의 시작을 알린다.

 

이어 2018년 지나 바카우어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하며 케이-클래식의 젊은 예술가로 주목받고 있는 신창용 피아노연주자가 쇼팽의 ‘화려한 대 폴로네즈’ 내림마장조(E♭) 작품번호 22(Op.22)를 선사한다.

 

아울러 국제콩쿠르 석권은 물론, 오페라의 본고장 유럽을 비롯해 전 세계 주요 오페라극장의 무대를 빛내고 있는 ‘성악강국 대한민국’의 다채로운 목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 ‘2024 신년음악회’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출처 / 신문고뉴스
 

‘성악강국 대한민국’의 목소리를 들려줄 이들은 ▲2012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개막작인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의 주역을 맡아 세계 오페라계를 사로잡은 베이스바리톤 사무엘 윤 ▲2020년 아시아 소프라노 최초로 세계적 음반사 도이치그라모폰과 전속계약을 맺은 소프라노 박혜상 ▲독일 ‘ARD 콩쿠르’에서 우승한 후 드레스덴 젬퍼오퍼에서 활약한 바리톤 양준모 등으로, 친숙한 오페라 아리아와 뮤지컬곡을 선사한다.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케이-드라마와 케이-팝도 관객들과 만난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채운 음악들과 케이팝 가수 레드벨벳의 ‘필 마이 리듬(Feel My Rhythm)’을 오케스트라 연주로 선보인다.

 

2022년 7월 에스엠(SM)클래식스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필 마이 리듬’ 연주 영상은 장르를 오가는 새로운 시도로 공개 당시 큰 인기를 끌었고 현재까지 조회 수 334만 회를 기록하고 있다.

 

케이-컬처의 중심에 우리만의 서사가 있듯이 아름답고 매력적인 노랫말로 삶의 희로애락을 전하는 곡으로 올해 신년음악회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국립합창단과 성악 연주단체 ‘이마에스트리’는 변진섭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송길자 시·임긍수 작곡의 ‘강 건너 봄이 오듯’ 등을 노래한다.

 

신년음악회의 감동은 공연 현장뿐만 아니라 일상의 공간에서도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다.

 

예술의전당 유튜브와 네이버티브이(TV), 디지털 스테이지, KBS플러스 등에서 온라인으로 신년음악회를 생중계하며, 서울과 경기, 광주, 전남, 강원 지역의 7개 문예회관과 미디어센터 등은 예술의전당 ‘싹온스크린(Sac on Screen)’을 활용해 신년음악회를 실시간으로 송출한다.

 

또한 신년음악회는 오는 14일 오후 5시 40분, 한국방송 1채널(KBS 1TV)을 통해 80분 동안 전국에 방송할 예정이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